어제 밤 TV와 오늘 아침 신문의 최대 뉴스는 뭐니뭐니해도 신영철 대법관의 재판 개입 논란일 것이다. 아니 '논란'이 아니라 이미 이메일을 통해 사실로 드러났기 때문에 더더욱 충격일뿐더러 심각한 사안이 아닐 수 없다.

헌법이 보장한 판사의 독립성을 침해했고, 법관 윤리강령에도 "법관은 다른 법관의 재판에 영향을 미치는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명시하고 있음에도, 모범이 되어야 할 서울지방법원장이라는 사람이 그것도 '대법관'이 되겠다고 했던 사람이 이를 앞장서서 어겼다.

따라서 언론들은 신영철 대법관의 부당한 재판 개입 사실을 중요하게 다루고 이를 비판적으로 보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3월 5일 KBS(왼쪽)와 MBC(오른쪽)의 메인뉴스 첫보도



KBS는 어제 9시뉴스에서 첫보도부터 4건에 걸쳐 이 사안을 중요하게 다뤘다. 최근 '땡이뉴스'로 전락했다는 KBS가 신 대법관이 판사들에게 보냈다는 이메일을 '특종보도'한 것은 그나마 KBS에 권력에 대한 감시 기능에 충실하려는 기자들이 있다는 증거다.

MBC 또한 뉴스데스크에서 첫보도를 시작으로 5건에 걸쳐 이 사안을 집중 보도했다.

오늘 아침, 경향신문.


1면 머리기사와 3, 4, 5면에 걸쳐 그신영철 대법관의 재판 개입을 집중적으로 상세하게 보도했다. 사설에서도 "신영철 대법관 물러나야"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한겨레.


역시 이번 사안을 1면 머리기사로 올리고 3, 4면에서 집중보도하고 그리고 사설 "신영철 대법관 물러나야"라고 주장했다.

언론이라면 이것이 정도이고, 정론직필의 자세이며, '빛과 소금'이라는 역할에 충실한 자세다.

그러면 이른바 '1등신문'이라는, 스스로 '정론지'를 표방하는 조중동은 어땠을까?
역시 신영철 대번관 재판 개입 관련 조중동의 보도는 조중동이 과연 어떤 존재인지를 정확하게 입증해줬다.

그중에서도 조선일보가 최고다.


3월 6일 조선일보 12면



보다시피 1면에 아예 관련 기사가 없다. 이게 바로 조선일보다.
심지어 조선일보는 12면에서 '논란'으로 다루며 신 대법관을 비판하기는커녕 "일부 판사들이 재판 방치해 법원장으로서 할 일 한 것"이라는 신 대법관의 어처구니없는 입장을 대변했다. 그리고 사이드에서는 '야간집회 위헌소송'과 관련해 신 대법관의 입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 "야간 옥외집회 금지는 합헌"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배치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이것이 바로 조선일보다. 

중앙일보는? 역시 1면에서 관련기사를 찾을 수 없다.


마지막으로 동아일보는?
 왠일로 1면에다 기사를 싣긴 했다.
아래에서 보다시피 구석에 처박힌 조그마한 기사다. 그나마 바로 옆에 있는 '변호사 개업인사' 광고보다는 약간 크다.




이것이 바로 중앙일보고, 동아일보다.
조중동이 이렇다.
이따위를 '언론'이라고 부르고, '신문'이라고 이야기하니 기가 찬다. 이런 조중동이 방송을 가지게 되면 신영철 대법관의 재판개입 관련 사안도 한겨레와 경향신문만 외로이 다루는 사안으로 축소되지 않을까?

그래놓고 조선일보는 'MBC를 심판하기 위해 소비자들이 나서야 한다'고 선동하고, '뉴스데스크'의 편파성이 문제라는 기사를 싣고, 중앙일보는 MBC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문제삼는 사설까지 쓰고, 동아일보는 시간이 남아도는지 할일이 없어서인지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등 방송 프로그램의 출연자와 인터뷰 전문을 분석해 "편향적"이라고 대서특필하고 있다.

3월 6일, 공언련의 조사를 인용한 조선일보의 기사(왼쪽)와 중앙일보의 사설(오른쪽)


3월 6일 동아일보 4면

제발 주제를 좀 알자.
소크라테스의 격언이 새삼 위대하다 싶다.
'조중동, 너 자신을 알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andyboy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중동... 내 죽어도 너희들을 잊지 않겠다 ㅡ.ㅡ

    2009.03.06 16:36 신고
  2. BlogIcon candyboy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통위의 MBC 제재건과 관련성이 있다 싶어 트랙백 겁니다.
    사실 본문과 관련된 글을 쓰고 싶으나 글재주가 미약해서... 쩝.

    2009.03.06 16:37 신고
    • BlogIcon hangil  수정/삭제

      너무나 관련성이 있습니다~ ^^
      다만 '방통위'가 아니라 '방통심의위'가 MBC를 제재한 것이구요. 정말 조중동을 제재할 수 있는 법적 기구가 있으면 조중동은 벌써 폐간되고도 남을거라 여겨집니다.

      그리고, 트랙백 감사합니다~

      2009.03.06 17:37 신고
  3. BlogIcon 별똥별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MBC 뉴스를 보면서 분명 이런 상황이 될 것이라 예상은 했지만 역시나 군요. 이 문제의 심각성에 관심을 가지는 이들도 많지만 의외로 크게 걱정하지 않는 시민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개인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이 미치지 않기 때문이라고 여기기 때문인 듯 하구요. 정말 정치권력의 독선과 독재로 흐르고 있는 현 상황이 한국 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소시민에게는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일까요? 아니면 영향이 없다고 믿는 그들에게 그것이 아님을 알릴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요? 마음이 무거워지는 오후입니다.

    2009.03.06 18:39 신고
  4. 호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개쓰레기만도 못한 종이쪼가리들이 국민들 눈과귀를 막기를 언 수십년.....
    이제 밥그릇이 노쇠하니.... 방송국으로 갈아타려고 하질않나...
    저 쓰레기들 언제쯤 사라질찌.... 쩝.

    2009.03.07 00:44 신고

BLOG main image
미디어 비평 전문 블로그 : 미디어후비기
콧구멍에 코딱지가 앉았을 때, 코에 먼지와 온갖 잡것들이 쌓였을 때, 그래서 뭔가 찝찝하고 불편하고, 때론 숨쉬기가 힘들 때, 코 한 번 시원하게 후비고 큰 덩어리를 파내고 나면 가슴 속까지 후련함을 느낍니다. 방송을 보면서, 미디어를 접하면서 느끼게 되는 '뭔가 찝찝함', '뭔가 불편함', '뭔가 파헤쳐야 하는 궁금함'을 시원하게 후벼볼랍니다. 미디어, 누구나(who) 후벼팔 수 있습니다.
by hangil

공지사항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시사/비즈니스부문후보 엠블럼
구글 우수 블로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뉴스후비기 (124)
드라마후비기 (46)
쇼오락후비기 (63)
다큐후비기 (41)
코후비기(잡설) (231)
찌라시후비기 (188)
조중동 잡다구리 후비기 (16)
SNS/IT 후비기 (34)
관련글 모음 (0)
관련자료 모음 (0)
오늘의 사진 (8)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831,524
  • 59244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hangil'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