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따른 국민장이 진행중이다. 오는 29일(금)에는 오전 5시 김해 봉하마을에서 발인을 시작으로, 11시 경복궁에서의 영결식에 이어 노제를 거친 뒤 화장하고 장지로 이동한다고 한다.

아직 확정된 건 아니지만, 11시 경복궁에서의 영결식에 이어 치러질 노제가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릴 가능성이 큰 듯 하다.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마련한 시민분향소를 시청광장 앞에다 설치하게 허용해달라는 시민들의 요구를 서울시와 경찰청이 여전히 묵살하고 있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의 운구가 봉하마을에서 올라와 경복궁에서 영결식을 진행하고 서울 시청광장으로 향하게 된다면 온전한 정신이 1%라도 남아 있다면 그 길을 막을 수는 없을 거라 여겨진다.

서울시에서도 '장례위원회'에서 요청하면 29일 노제는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하니, 아마도 서울 시청광장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노제가 치러질 것 같다.

노무현 대통령의 노제를 청와대 앞에서 치르자는 의견도 있는 것 같은데(관련글 : ‘시청광장 노제’ 어떻게들 생각하십니까 ), 물론 그것도 의미가 있다. 하지만 청와대를 가든 않든 시청광장은 반드시 거쳐야 할 것 같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여러가지 평가가 있을 수 있지만 어쨌든 그는 민주주의를 더욱 성숙시키고자 했던 사람임은 분명하다. 한국 현대사 민주화의 과정에서 서울시청광장은 빼놓을 수 없다. 87년 6월항쟁 당시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 노제가 진행된 곳이 바로 서울역에서 광화문으로 향하던 그곳이었고, 2004년 탄핵, 지난해 촛불까지 시청광장은 민주주의의 광장이다.

현재 서울 시청광장이 경찰버스로 빼곡하게 둘러쌓인 모습은 그 자체가 한국사회의 민주주의가 권위주의 정권, 독재정권에 의해 작동 정지 상태에 있음을 전세계 만방에 고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따라서 서울 시청광장을 다시 되찾는 것은 그 자체로도 의미가 있을뿐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마지막 가시는 길에 반드시 거쳐야 할 곳이 아닐가 싶다.

그런데, 그런 중차대한 의미 외에 경복궁 영결식에서 서울시청광장 노제 현장으로 향하게 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운구 행렬과 가신 이를 그리워하며 그 길을 함께 할 시민들의 장엄한 모습을 머리 속으로 떠올려보니, 누군가들에게 어쩌면 29일 시청광장 노제는 악몽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예감이 든다.

누굴까?
바로 조선일보동아일보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그 일가, 친노세력들에게 수치란 수치는 다 안겨 놓고 끝내 노 전 대통령이 죽음에까지 이르게 한 데 이들 신문이 지대한 공로를 세웠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바로 이 조선과 동아의 거대한 소굴이 바로 (노제가 시청광장에서 진행된다면) 노 전 대통령의 운구 행렬이 지나는 양 길가에 우뚝 솟아 있다. 살아 생전 노무현 대통령의 표현대로라면 "서울한복판 종합청사 앞에 거대한 빌딩을 가지고 있는 신문사"가 바로 이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되시겠다.

빨간색 화살표가 시작되는 곳이 광화문. 노제행렬이 서울시청광장으로 향하게 된다면 중간에 이순신 장군 동상(세종로 사거리)을 지나게 되는데 곳이어 만나게 되는 게 바로 동아일보와 조선일보 사옥. 회색선을 확대한 아래 사진 참조 (지도출처는 구글어스)

맨위의 파란원이 동아일보 사옥, 중간의 파란원은은 조선일보 소유의 코리아나호텔, 맨밑의 파란원이 조선일보 본사 사옥.(지도 출처는 역시 구글어스)

만약 노 전 대통령의 운구와 이를 따르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들 신문사를 지나게 된다면,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질까? 아마도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직원들에게는 결코 떠올리고 싶지 않은 상상일 것이다.

이미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는 이런 상황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 지 호되게 겪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협상 반대 촛불이 크게 일었을 당시 코리아나호텔 옆 조선일보사 출입구의 모습.

위와 같은 상황을 다시 한 번 겪는다면?

그건 상상만으로도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에게는 악몽일 것이다.

그래서 어쩌면 조선과 동아의 높으신 분들이 '제발 시청광장 노제를 허용하지 말라'고 이명박 정권에 한참 작업을 걸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만약 시청광장 노제가 진행된다면 아마도 지금 시청광장을 둘러싸고 있는 것보다 더 촘촘히 쥐새끼 하나 드나들지 못하게 경찰버스가 조선일보 코리아나호텔과 동아일보사 앞을 막아설 거다.

하지만 그런다고 과연 시민들의 분노를 피할 수 있을까?
아마 29일까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높으신 분들은 밤잠을 설치지 않을까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들이 그런 양심이라 있으면 좋겠습니다. 자기들은 이겼다고 축배나 들고 있지 않으면 다행이겠네요.

    2009.05.27 13:00 신고
  2. 개동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조중동은 언제나 이나라에서 사라질까 저 사주들은 언제까지 이 막대한 권세와 부귀영화를 누리고 많은 선량한 사람들을 괴롭히며 이민족 이나라를 망치고 수치를 안겨줄까 아, 답답합니다. 조중동 소속 기자를 비롯한 직원 여러분 먹고사는것 물론 중요하지만 그리 멀지않은날 여러분은 이 민족이 어떤 평가를 내릴지 깊이 생각하고 처신하십시요.

    2009.05.27 13:40 신고
  3. 슬픈현실이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신적 양심은 저 쓰레기들과 함께 하는듯...

    2009.05.27 13:49 신고
  4. sun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의 정자도 모르지만 너무너무 슬픕니다.. 믿을 수가 없어서 노대통령의 사진들과 영상들을 보고 또 보고,,눈물이 나서 며칠째 아무것도 손에 안 잡히는 상태입니다. 노무현대통령의 죽음이 자살이 아니라는 법의학자의 글들 한번 읽어 보세요,, 정말 믿고 싶지 않는데,, 그분의 죽음에 의심스러운 점이 너무 많아 저도 이렇게 글을 남겨봅니다. 너무 억울하잖아요~! http://usimin.co.kr/2030/bbs/board.php?bo_table=ANT_T200&wr_id=317844

    2009.05.27 15:16 신고
  5.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5.29 02:27

BLOG main image
미디어 비평 전문 블로그 : 미디어후비기
콧구멍에 코딱지가 앉았을 때, 코에 먼지와 온갖 잡것들이 쌓였을 때, 그래서 뭔가 찝찝하고 불편하고, 때론 숨쉬기가 힘들 때, 코 한 번 시원하게 후비고 큰 덩어리를 파내고 나면 가슴 속까지 후련함을 느낍니다. 방송을 보면서, 미디어를 접하면서 느끼게 되는 '뭔가 찝찝함', '뭔가 불편함', '뭔가 파헤쳐야 하는 궁금함'을 시원하게 후벼볼랍니다. 미디어, 누구나(who) 후벼팔 수 있습니다.
by hangil

공지사항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시사/비즈니스부문후보 엠블럼
구글 우수 블로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뉴스후비기 (124)
드라마후비기 (46)
쇼오락후비기 (63)
다큐후비기 (41)
코후비기(잡설) (231)
찌라시후비기 (188)
조중동 잡다구리 후비기 (16)
SNS/IT 후비기 (34)
관련글 모음 (0)
관련자료 모음 (0)
오늘의 사진 (8)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831,912
  • 34208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hangil'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