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가 아주 신이 나셨다. 
국과수가 '장자연 편지'를 '가짜 편지'로 결론내리고 나자 기쁨을 주체할 수 없는 모양이다. 1면에 이어 2개 지면을 털어 '가짜 편지'가 판치는 세상을 통탄하며 처음 이를 보도한 SBS에 대해 "외국 같으면 경영진이 사퇴할 일"이라고 거세게 질타하고 나섰다. 

거침이 없다. 
더 이상 거리낄 것이 없다는 모습이다. 2년 전 완전히 무덤에 들어간 줄 알았던 '장자연 리스트'가 다시 살아나 여기저기서 회자되는 것을 보며 궁지에 몰린 것처럼 스스로를 공격적으로 방어하던 조선일보가 국과수의 발표로 '최종 승자'로 우뚝 선 모습이다. 그리고 이제 조선일보는 '장자연 리스트'와 아무런 연관이 없는 것처럼 발을 쏙 뺄 모양이다.

3월 17일 조선일보 12면

 
하지만 과연 조선일보가 '장자연 리스트'로부터 완전히 발을 뺄 수 있을까?
그러기에 조선일보는 이미 너무 발을 깊이 담궜다. 두 발은 물론 턱 밑까지 이미 '장자연 리스트'에 쑥 빠져 들어갔다. '장자연 편지'가 '가짜 편지'라 하더라도 조선일보가 '장자연 리스트'에서, 장자연씨의 죽음으로부터 빠져 나오기엔 이미 늦은 것이다. 

조선일보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스포츠조선 사장', 아니 정확하게는  '스포츠조선 전 사장'을 어떻게 뒷수습해야 할까? 마치 위기에 몰린 도마뱀이 자신의 꼬리를 자른 것처럼 고육지책으로 스스로 장자연 문건의 '조선일보 사장은 스포츠조선 사장이다'고 밝히지 않았나?

SBS가 공개한 '장자연 편지'가 가짜라 하더라도 2년 전 '장자연 문건'은 이미 장자연씨가 쓴 것임이 증명되어 있다. 그리고 조선일보는 스스로 여기에 등장하는 '조선일보 사장'이 '스포츠조선 사장'이라고 '고백'했다. 

3월 9일 조선일보 기사

 
좋다. 그렇다고 해두자.
그렇다면 '장자연 편지'가 가짜라는 것과는 무관하게 전 '스포츠조선 사장'이 장자연씨의 죽음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그로부터 성상납과 술접대를 받았는지는 밝혀내야 하는 문제다. 

사실 SBS는 보도를 하면서 단 한 번도 '조선일보'를 명시한 적이 없다. 가짜 '장자연 편지'에 등장하는 31명에 '조선일보 사장'이 있다고 보도한 적이 없다. 하지만 지레 겁먹은 조선일보는 위기를 벗어나고자 스스로 '스포츠조선 사장'을 거론했다. 

'장자연 편지'가 가짜이기 때문에 '스포츠조선 사장'도 무관하다고?
논리적으로 성립할 수 없는 명제이지만 백보양보해 그렇다고 한다면 조선일보의 책임과 잘못은 더욱 크다. 그 누구도 아닌 조선일보가 스스로 전 '스포츠조선 사장'을 거론했으니 그에 따른 무고죄, 명예훼손죄를 조선일보는 고스란히 감당해야 한다. 

또한 이번 '장자연 편지'가 가짜인 것과 무관하게 2년 전 경찰의 수사가 "어처구니없는 부실 수사"라는 것은 조선일보 또한 주장한 '사실'이다. "의혹이 다시 불거진 것은 2년 전 경찰이 장씨에게 성 접대를 하라고 강요한 장씨 소속사 전 대표 김모씨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수사기관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것이 또다시 의혹을 불러일으켰다"고 한 것이 조선일보였다. 

3월 8일 조선일보 기사

 
"경찰 수사는 소리만 요란했지 핵심 의혹을 제대로 밝히지 못한 채 봉합됐다", "이번 기회에 장자연 사건의 진실을 모조리 밝히"라고 한 것도 조선일보였다. "'장자연 사건' 열쇠 쥔 김 전대표 다시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장자연 사건 뒤에 숨은 어둠의 세력 밝혀내라"고 요구한 것도 조선일보였다. 

조선일보는 사설에서 "이번에도 장자연 사건 수사가 파헤치는 척하면서 결과적으로 덮고 넘어가기로 끝나게 되면 권력 속에 끼어든 어둠의 세력이 지금 이 순간에도 장난을 치고 있다는 의혹만을 불러일으키고 말 것"이라고 했다. 그렇다. 이 주장은 '장자연 편지'가 가짜로 드러난 것과는 전혀 무관한 당연한 주장이다. 

'모조리 밝혀야 할 진실'에는 2년 전 경찰에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은 사람이 '장자연씨가 조선일보 사주 일가인 ㅂ씨와 만났다'고 진술한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물론 경찰이 이런 진술 내용을 듣고도 왜 조선일보 사주일가를 조사하지 않았는지, 이런 참고인 진술 내용은 왜 수사 발표에서 뺐는지도 역시 모조리 밝혀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선일보 방사장! 밤의 황제 ㅋㅋ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웃긴게 조선일보 사장, 방가놈 별명이 장자연 사건 이전부터 밤의 황제였는데!!
    수 천명의 여자들과의 섹스파티로 유명한 밤의 황제!!
    이제 와서 깨끗한 척 하기는... ㅋㅋ
    사생활 더러운 사장에 더럽고 역겨운 내용을 정의라 내세우는 조선일보.
    그걸 또 좋다고 읽는 미련한 독자들까지 ㅋㅋ

    2011.03.18 14:24 신고
  2. BlogIcon jogos da sue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블로그 ^^

    2011.08.31 19:43 신고
  3. BlogIcon roth ira rates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 `국격에` 떨어지는 글일지라도, 조금 두서없는 글일지라도 널리 양해를 바랍니다. 그동안 글은 별로 없었지만 그렇다고 생각마저 아예 안 하고 산 것은 아닙니다. 이 글은 그것을 짧게 정리한 그다지 길지 않은 글이니 슬슬 따라 읽다 보면 어느새 몰입하여 읽으실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저의 다른 블로그 글들만큼의 어느 정도.

    2011.10.15 18:40 신고
  4. BlogIcon medical coding and billi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게 성 접대를 하라고 강요한 장씨 소속사 전 대표 김모씨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수사기관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것이 또다시 의혹을 불러일으켰다"고 한 것이 조선일보였다.

    2011.10.26 16:02 신고
  5. BlogIcon lap band los angeles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생활 더러운 사장에 더럽고 역겨운 내용을 정의라 내세우는 조선일보.
    그걸 또 좋다고 읽는 미련한 독자들까지 ㅋㅋ

    2012.01.19 02:56 신고
  6. BlogIcon business in dubai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게 성 접대를 하라고 강요한 장씨 소속사 전 대표 김모씨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수사기관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것이 또다시 의혹을 불러일으켰다"고 한 것이 조선일보였다.

    2012.01.25 16:35 신고

BLOG main image
미디어 비평 전문 블로그 : 미디어후비기
콧구멍에 코딱지가 앉았을 때, 코에 먼지와 온갖 잡것들이 쌓였을 때, 그래서 뭔가 찝찝하고 불편하고, 때론 숨쉬기가 힘들 때, 코 한 번 시원하게 후비고 큰 덩어리를 파내고 나면 가슴 속까지 후련함을 느낍니다. 방송을 보면서, 미디어를 접하면서 느끼게 되는 '뭔가 찝찝함', '뭔가 불편함', '뭔가 파헤쳐야 하는 궁금함'을 시원하게 후벼볼랍니다. 미디어, 누구나(who) 후벼팔 수 있습니다.
by hangil

공지사항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시사/비즈니스부문후보 엠블럼
구글 우수 블로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뉴스후비기 (124)
드라마후비기 (46)
쇼오락후비기 (63)
다큐후비기 (41)
코후비기(잡설) (231)
찌라시후비기 (188)
조중동 잡다구리 후비기 (16)
SNS/IT 후비기 (34)
관련글 모음 (0)
관련자료 모음 (0)
오늘의 사진 (8)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844,869
  • 6030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hangil'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