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6일 첫방송 예정인 TV조선의 블록버스터 드라마 '한반도'에서 여주인공을 맡은 김정은이 1월 26일 열린 '한반도' 제작발표회에서 종편 채널과 관련해 "종편, 이런 것 잘 모른다. 그냥 작품이 좋고 감독님이 좋아서 한다""감히 말씀 드리는 것은 배우들이 일할 수 있는 공간이 늘어난다는 것을 생각하면 나쁜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틀린 말은 아니다. 지상파급 채널 4개가 한꺼번에 생긴 것은 김정은의 말대로 "배우들이 일할 수 있는 공간이 늘어난다는 것"을 의미하고, 김정은의 말처럼 배우들에게 나쁜 것이 아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좋은 것'일테다.

김정은은 "종편, 잘 모른다"고 했지만, 종편이 연기자들에게, 특히 자신과 같은 특급 연기자에게 어떤 의미인지 자~알 알고 있는 것이다. 연기자뿐만은 아니다. "작품이 좋고, 감독님이 좋다"고 했듯 작가와 PD들에게도 종편채널 4개가 한꺼번에 생긴 것은 결코 나쁘지 않고, 좋은 일이다. 그래서 KBS, MBC, SBS 지상파에서 일하던 수많은 PD와 기자, 작가들이 종편으로 옮기거나 종편의 손을 잡았다. 덧붙여 수많은 프로그램 제작사들과 엔터테인먼트 기획사들에게도 종편의 등장은 '좋은 것'일테다.

'한반도' 제작발표회(이미지-오마이스타)


그들에게 종편의 출현이 나쁘지 않으니, 그들이 종편의 대본을 쓰고, 메가폰을 잡고, 연기를 하는 것 또한 나쁘다 할 수 없다. 따라서 김정은이 TV조선의 '한반도'에 출연하는 것을 두고 나쁘다 할 수 없다. 김정은이 TV조선엔 출연하는 것을 두고 나쁘다고 할거라면 조선일보와 인터뷰를 해도 나쁘다고 해야 할텐데, (아마) 세상 사람 누구도 그 정도로 김정은에게 어떤 사회성을 기대하고 있지 않을 것이다.

일전에 영화평론가 허지웅의 동아종편 채널A 출연이 논란을 불러일으킨 적이 있다. 허지웅이야 그동안 자신이 보여온 사회성, 진보성 때문에 논란을 불러일으킬 여지라도 있었지만, 지금 종편에 출연하는 거의 모든 연기자들은 그런 허지웅과는 전혀 차원이 다르다.

하물며 개인적으로는 허지웅이 얼마든지 종편채널에 출연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어차피 허지웅이 채널A의 영화소개프로그램에 나와 어떤 말을 어떻게 하는지 보지도 않을 것이고, 볼 시간도 없고, 그저 '허지웅은 그 정도의 인물이구나' 생각하면 그만이었다.

그런데, 김정은이 '배우'의 입장에서 한 말에 동의하면서도 그 말을 들으니 심히 불쾌하다.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김정은이 TV조선의 '한반도'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 "나쁜 종편에 왜 출연하냐?"고 따져물은 적도 없고, 김정은의 종편 출연이 어떤 논란이 된 적도 없는 것 같은데, 제작발표회에 나와서 "종편, 나쁘지 않아요~"라고 왜 변호를 하느냐는 거다.

기자들만 들으라고 한 말은 아닐테다. 단도직입적으로 표현하자면 "종편이 나쁘지 않다"는 것은 "종편은 나쁘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즉 종편을 보지 않는 그 중에서도 목적의식적으로 외면하는 사람들에게 하는 말이다.

"종편은 나쁘지 않으니, TV조선의 '한반도'를 봐달라"고.

구체적으로 김정은은 "정말 순수한 마음으로 힘을 모아 하고 있는데 익숙하지 않은 채널이라고 해서 조금 선입견을 갖고 많이 볼 기회가 없어진다면 이건 너무 아까운 일이다"라고도 말했다.

온갖 특혜로 지상파 채널과 가장 근접한 이른바 '황금채널'을 꿰찬 종편을 두고 '익숙하지 않은 채널'이라 표현하고, "종편은 나쁘다"라는 것은 이미 '형광등 100개의 아우라' 등등등등등으로 스스로 증명한 TV조선도 있음에도 이를 '선입견' 정도로 치부하는 김정은의 말은 주절주절 따질 부분이 너무나 많지만 그냥 넘어가자.


다만 김정은이 굳이 기자들(언론) 앞에서,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종편, 나쁘지 않아요"라고 말을 할 거라면, 단지 '배우'로서의 입장뿐만 아니라 '종편' 그 자체에 대해 토론할 마음가짐과 준비 정도는 되어 있어야 한다고 본다.

"김정은씨, 배우로서 종편이 나쁘지 않다구요? 시청자로서는 종편이 나쁘다고 보는데 어떻게 생각합니까?"

이렇게 물었을 때, 소신있게 자신의 주장을 펼칠 정도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마치 치고 빠지기 하듯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나와 생뚱맞게 "종편 나쁘지 않다"고 한마디 던지고, "많이 봐달라"고 하는 것은, 종편과 관련해 벌어지고 있는 무수한 사회적 논란에 비춰보면 비겁해보이기까지 한다. 개인적으로는 김정은이 그런 말을 한 것이 '배우'로서의 소신이라기보다는 TV조선 측의 오더 때문이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든다.

앞서 이야기했듯 김정은이 TV조선의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을 두고 딴지를 걸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 다만 한마디해주고 싶은 것은 김정은이 "우리 열심히 하고 있으니 많이 봐달라" 말한다고 해서 시청자들이 "우리 정은이가 부탁하는데..."라면서 '한반도'를 볼 만큼 상황이 녹록치는 않다는 점이다.


이미 보지 않았나?

김정은보다 연기자로서 '레벨'이 더 높은 정우성이 한지민과 함께 출연한 중앙종편의 '빠담빠담'이 어떤 취급을 받았는지. '한반도'의 윤선주 작가도 물론 훌륭하지만 이른바 마니아층을 거느리고 있는 노희경 작가의 '빠담빠담'조차 1%대 시청률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작품이 훌륭하고, 연기자가 노력하고, 제작진이 지명도 높다고해서 종편의 드라마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심지어 김수현의 드라마조차 방송사고가 나는 모르는 사람이 태반인 게 TV조선 등 종편의 처지다.

따라서 김정은으로서는 "종편 나쁘지 않다"며 시청자들의 선입견을 걱정하기보다는 과거 '파리의 연인' 등 이른바 국민드라마에 출연해 50%의 시청률까지 맛봤던 자신이 앞으로 최하 0%대나 1~2%대 시청률을 기록해도 '종편 중 1등' 따위의 자화자찬에 만족할 마음의 준비를 하는 게 더 나을 듯 싶다.

김정은은 "'모래시계'가 SBS를 자리잡게 했듯, '한반도' 또한 종편채널 자체의 분위기를 달라지게 할 수 있는 존재가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했지만...글쎄 일단은 지켜볼 일이다.

물론 개인적으로는 황정민과 김정은이 출연하고, 윤선주가 대본을 쓰고 이형민이 연출을 하는 드라마가, 그것도 돈을 쏟아부은 블록버스터가 그런 취급을 받는 게 안타깝다. 진심이다. 정우성도 노희경도 안타깝다.

하지만 어쩌랴. 그래도 종편은 보기 싫은 걸~

그런 의미에서 종편의 출현이 배우들에게는 연기할 공간이 늘어나 좋은 점이 있지만, 결코 '좋다'라고만 할 수는 없을 것이다. 특히 굳이 종편이 아니라도 갈 곳 많은 유명 배우들에게는 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 얘기하고 싶진 않습니다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정은이가 좀.. 돌대가리 아닌가요?
    제가 알기론 그렇게.. 기억(?)하고 있는 데? ㅡ,.ㅡ

    뭐, 돌대가리 아님 말고~

    2012.01.27 23:25 신고
  2. BlogIcon 누벨바그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김정은씨는 절대 종편이 뭔지 모르고 한 발언이 아닙니다....
    그녀는 이미 지난 대선때 이명박을 공개지지했었죠..뿐만 아니라 집안이
    외조부대부터 박정희와 전두환 정권때 엄청난 특혜를 받아 커온 집안입니다..이수그룹 명예회장이 김정은 할아버지고 지금 회장이 삼촌입니다....
    조중동이 그녀에게는 그녀집안에게는 고마운 존재죠....
    개인적으로 성형한 저여자의 얼굴도 싫고 명품에 환장한 저여자의 허영과 사치고 역겹습니다 무엇보다 친일파인게 싫습니다

    2012.01.28 01:12 신고
    • BlogIcon hangil  수정/삭제

      오~김정은의 집안내력까지 파악하고 계시는군요...
      누벨바그님 말씀대로 그런 배경이 있다면야..."종편 잘모르지만.."이라고 한 김정은의 말은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겠지요..
      다만 MB지지선언은...처음 명단이 올라갔다가 아마 취소됐을거에요...

      2012.01.28 13:34 신고
  3. BlogIcon 누벨바그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일파인게 더 싫고, 공고의선에 대해 전혀 생각하지 않는 저 무지와 무한 이기주의도 싫어요..실제 영화판에서 배우들이 거품 출연료 논란이 있었을때...배우들은 그정도 받아도 합당하다고 하면서 밤샘촬영등 너무 고된 직업이기때문이란 발언을했죠..그럼 스탭들은 어떻겠습니까? 배우 출연료 조금 줄이고 스탭들에게 분배하자는건데...웃기지도 않은 논리를 펴며 지껄였던 골빈여자죠

    2012.01.28 01:15 신고
    • BlogIcon hangil  수정/삭제

      뭐 개인적으로 연기자들이 연기를 잘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주의라서, 굳이 그들에게 공공선을 요구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연기자들도 '시민'의 한사람으로 사회에서 벌어지는 일들과 무관한 존재가 아니기에, 시민으로서 얼마든지 발언할 권리도 있고, 책임져야 할 일들이 벌어지겠지요.
      그럴 때 얼마나 상식선에서, 합리적으로 판단하고, 말하고, 행동하느냐에 따라 대중들이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지겠지요.

      2012.01.28 13:37 신고
  4. BlogIcon Dalai Lama Quotes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편의 태생의 한계인거죠. 김정은씨는 좋아 하는데.. 이것으로 괜한 정치적 쟁점속으로 들어 오지 않았으면 하네요. 민감한 시기이니 만큼..

    2012.01.28 08:30 신고
  5. BlogIcon 이창희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째 가자가 너무 단세포적 사고를 갖인 자라는 것
    둘째 배우는 대중예술인이라는 것
    셋째 일급가수가 피나는 연습과 노력을하는 나가수다"를 본 받을 것
    넷째 종편이 많으면 얼굴 철저히 리모델링해서 얼굴내밀며
    난 태여날 때부터 배우냐 하는 자
    다섯째 종편과 시청자의 비율이 적당한가
    여섯째 종편과 정권이 유착되여
    기업에 광고압력을, 부담을 주는 건 아닌지
    일곱째 최시중이 위헌판결을 무시하고 종편을 허가해준 것.

    2012.01.28 08:54 신고
  6. BlogIcon dragonljg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니까 일단을 보고 재미없으면 안보면 그만이지 지네들이 뭐라고 정치적 성향까지 들먹이며 대가리 빈것들이 마치 대가리 꽉찬것처럼 떠들어 대는 꼬라지 하고는 ,,,
    빈깡통이 요란하다더니 옛말이 하나도 틀린게 없는듯 ~ㅋㅋ
    한반도 대박납니다 !
    김정은씨 화이팅 입니다 ^^

    2012.01.29 09:29 신고
    • 베스  수정/삭제

      참....... 글만 보아도 그 성품이 배어나오는군요. 일일히 열거해 따지긴 손 아프고 그리 단순한 사고는 하지 마시길

      2012.02.10 17:54 신고
    • BlogIcon hangil  수정/삭제

      님말대로라면 도찐개찐 같소만...^^

      2012.02.10 20:09 신고
  7. BlogIcon Aquati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별거 아닌거라 생각하면 안될듯.... 누군가는 드라마 재미있으면 보고 재미없으면 안보면 그만이라 하겠지만 그렇게 시작해... 국민들의 눈과 귀를 가리는 일이 얼마나 쉬워질지...김정은씨의 이번사태 더 이슈화 되어야 할것.. 본인이 일반 시청자에게 얘기를 꺼냈고 , 사실 저도 그냥 무관심에 그러든 말든... 그랬으나,, 더 어리고 더 관심없는 대다수는 왜 그것이 문제인지 모르고 경각심도 가지지않을 듯,,, 국민이 정신차려야할시대!!

    2012.01.29 15:05 신고
  8. 상식적인사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지는 부끄러운겁니다.
    무지보다 더 부끄러운건 거짓이지
    그런데 김정은씨 집안내력을 보니
    무지가 아닌거 같던데ㅋ

    2012.02.11 20:16 신고

BLOG main image
미디어 비평 전문 블로그 : 미디어후비기
콧구멍에 코딱지가 앉았을 때, 코에 먼지와 온갖 잡것들이 쌓였을 때, 그래서 뭔가 찝찝하고 불편하고, 때론 숨쉬기가 힘들 때, 코 한 번 시원하게 후비고 큰 덩어리를 파내고 나면 가슴 속까지 후련함을 느낍니다. 방송을 보면서, 미디어를 접하면서 느끼게 되는 '뭔가 찝찝함', '뭔가 불편함', '뭔가 파헤쳐야 하는 궁금함'을 시원하게 후벼볼랍니다. 미디어, 누구나(who) 후벼팔 수 있습니다.
by hangil

공지사항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시사/비즈니스부문후보 엠블럼
구글 우수 블로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59)
뉴스후비기 (124)
드라마후비기 (46)
쇼오락후비기 (63)
다큐후비기 (41)
코후비기(잡설) (231)
찌라시후비기 (188)
조중동 잡다구리 후비기 (16)
SNS/IT 후비기 (34)
관련글 모음 (0)
관련자료 모음 (0)
오늘의 사진 (8)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832,457
  • 107279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hangil'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